Kakao Instagram Facebook NAVER 이웃 E-mail 구독

Daily Log | 평범해서 소중한 일상
컬러 미 라드 마라톤! 오색 찬란한 축제속으로
2013. 9. 23. 18:19

Color Me Rad!



컬러 미 라드 마라톤?

대체 무슨 마라톤 이름이 이렇단 말인가? 호기심에 홈페이지를 클릭하는 순간, 이것은 바로 우리를 위한 이것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무슨 이야기인지 감이 안잡히신다면 일단 아래 영상을 감상하시길.



Video 컬러풀 야채 + 곰들



바로 이것이 컬러 미 라드 마라톤, 컬러풀한 5km를 뛰는 마라톤이다. 물론 뛰지 않아도 괜찮다. 이날 하루만은 동심으로 돌아가서, 모든걸 잊고 신나게 컬러 파우더를 사방으로 날리면 된다. 동심이라고 했지만 사실 어릴적에도 이리 요란하게 친구들과 밀가루나 모래를 집어던지며 놀아 본 적이 있었던가? 아마 친구와 의가 상할까봐, 아니면 청소할 일이 걱정되어 또는 어른들 눈치보느라 제대로 한번 던져본 적도 없으리라. 그러나 아마도 누구나 한번쯤은 밀가루를 사방으로 날리며 가루싸움을 해보고 싶었던 욕구가 있었을 거라 생각된다. ( 아닌가? 나만? -_-? ) 오히려 어른이 되어갈 수록, 삶에대한 스트레스가 깊어질 수록 누군가에게 밀가루를 퍼부어 주고 싶을때가 더 많아지지 싶다. 그렇다면 바로 오늘이 그 욕구불만을 풀어줄 절호의 기회! 


.



Preparation

준비


감자와 오이는 요번 스토리의 스페셜 게스트, 곰파 친구들과 함께, 흐리멍텅한 하늘을 한바탕 비웃기라도 하듯이 알록달록 컬러풀 썬글래스를 끼고 마라톤이 열리는 일산, 킨텍스로 향했다.


▲ 마라톤 참가자에게 주어지는 썬글래스와 티셔츠


킨텍스까지 대중교통이 에매했는데, 다행히 합정에서부터 셔틀버스를 운영하여 편하게 마라톤 장소까지 갈 수 있었다. 학창 시절에 친구들과 똑같은 옷이나 교복을 입고 있으면, 무엇이든 두렵지 않았던 이상한 용기와 연대감이 기억나시는지? 오늘도 그랬다. 셔틀에 앉은 모든이들과 같은 티셔츠에 같은 썬글래스를 끼고 출발부터 파티분위기로 들떠 비오는 찻길을 재잘 재잘 시끄럽게 달렸다.

우리가 마라톤 장으로 갈때는 세차게 비가왔었다. 그야말로 진정한 난장판을 보려주리라. 굳게 다짐하며 굵어지는 빗줄기에 모두들 전율했다.


컬러 미 라드는 비가오나 눈이 오나 진행된다고 한다. 그야말로 태풍이 심하게 불어 마라톤 선수가 OZ로 날아가지 않는한 말이다.



▲ 아, 이 아줌마 왜이랴...어이없어하는 오이군


일단 킨텍스에 도착, 신청할 때 받은 판박이 타투를 붙이려는데, 늘 그렇듯이 여자화장실엔 사람이 바글 바글하다. 남자화장실은 텅 비었다는 정보를 입수, 거 화장실좀 잠깐 빌립시다.




달리기가 주 목적은 아니라지만 그래도 명색이 마라톤, 등판에 번호표도 붙인다. 곰파는 51번부터 54번까지 오늘 불참한 연애질 곰까지 4명 + 오이깍뚜기 = 4.5명이다.






GO GO GO!

출발!



▲ 출발전, 흥을 돋아주는 파티 파티!


아직은 깨끗한 모습으로 한컷~





출발, 고고고! 소리와 함께 오색 가루가 사방에 흩날리고, 마라톤이 시작되었다. 진짜 달려갈 사람은 왼쪽으로, 천천히 걸으며 분위기를 만끽하겠다하는 사람은 오른쪽으로. 처음엔 에너지가 넘쳐 흘렀으므로 일단 달리기로 했다. 그러나 5km밖에 안되는 거리라 달려가 지나버리면 아깝다는 결론에 이르러 걷기로 합의. 뭐 달리기 귀찮은 마음도 조금 있었고. ㅎㅎ






The 1st battle.

YELLOW



5km를 달리는 동안 총 4번의 컬러 폭탄이 터진다. 중간에 물마시는 곳까지해서 5번을 멈추게 되는데, 첫번째 폭탄의 폐를 조여드는 충격.

바로 이러했다.





폭탄이라고 해서 컬러 풍선이라도 터지는 건줄 알았는데, 전수동 시스템으로 커다란 색가루 봉지를 든 자원봉사요원들이 쉴틈없이 가루를 사방으로 뿌려댄다. 가루는 식용색소로 염색된 전분가루. 밀가루와 다름없어서 들이 마시거나 먹어도 인체에 무해하다는 식약청의 승인을 받았다는고 하나, 어쨌든 맑은 공기속에서도 달리면 숨이 차게 마련이거늘, 가루 안개속을 달린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 했다. 마스크를 준비해 오는 센스는 아무도 없었으므로 다함께 콜록 콜록 콜록, 그래도 좋다고 데굴 데굴 데굴.




찌뿌둥한 날씨와 강한 대비를 이루어 더욱 신이났던 옐로우 배틀. 오겠다던 비도 저만치 물러가게 할 만큼 파워풀 했다.

이제 2차 대전을 위해 다음 고지로 콜록 콜록, 출발!






The 2nd Battle.

Orange







파우더 안개에 조금 익숙해진 우리, 조금 여유로운 모습으로 즐기기 시작했다.

그리고 컬러 미 라드에서 나눠준 썬글래스가 사실 글래스가 아니라 파우더글래스 임을 경험을 통해 알게 되었다.



▲ Water break






The 3rd Battle.

Pink



점점 더 가루안개에 익숙해 진 우리. 모두들 내부에 숨겨져 있던 전사의 모습이 나오기 시작한다. 

모르는 사람들과도 다함께 뿌리고 던지고. 그래도 아무도 화내지 않는다. 그저 더 격렬하게 바닥에 떨어진 가루를 양손가득 모아담을 뿐.

모두가 같은 피부색(핑크). 우리는 한민족. 









The last battle.

Green



그리고 그 치열했던 마지막 전투!

모두 다함께 슈렉 or 피오나공주가 되었다.

바닥에 있는 가루를 손에 긁어 모으는 걸로 부족해 어디선지 비닐봉투와 종이상자들을 주워와 가루를 모으기 시작한다. 물론 주워담은 것에 가루만 있는 것 같진 않다. 입안에서 흙냄새가 나는걸 보니. 그러나 더이상 누구도 개의치 않는다. 

막장.










한때 낯선 이들의 과격한 습격으로 녹색 가루를 대거 흡입하고, 호흡곤란과 함께 이성의 끈이 끊어질 뻔한 방사능 감자. 늘 어이없는 웃음을 선사하는 곰들이 없었더라면 무지개빛 심장과 폐가 우중충했던 회색 하늘과 동화될 뻔 했다. 땡큐!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것, 그게 바로 친구다.

그리고 어디가나 존재하는 적절함과 과함을 분간 못하는 우매한 몹들! 사라져랏~



▲ 대체 누가 무슨생각으로 여기에다 주차를...






Finish! The last party



마라톤을 마치고 나면 다시 신나는 파티가 기다리고 있다. 음악에 맞춰 신나게 점프 점프.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따라부르는 노래를 우리팀은 아무도 몰라서 좌절, 그래서 이어없다며 다시 점프 점프.




▲ 5km를 완주한 사람에게, 즉, 모두에게 축하의 의미로 주어지는 비타민 워터!





그날 킨텍스 주변의 풀들도, 호수도 모두 컬러풀하게 물들었다.

오랜만에 정신줄 놓고 신나게 놀았더니 컬러 미 라드 홈페이지에 써 있던대로 스트레스 하나는 확실하게 풀렸다. 물론 그와함께 스테미나도 바닥을 찍어서 다같이 잠시 휴식.


이 황당한 마라톤은 바로 인도의 호리Holi축제를 보고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하는데, 현재 세계 여러 나라에서 진행되고 있다. 컬러 미 라드Color Me Rad사 뿐만아니라 컬러 런Color Run 과 달리거나 염색하거나Run or Dye 라는 회사에서도 진행을 하는데, 모두 동등하게 5km를 색색의 가루와 달리는 마라톤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잠실, 인천, 일산의 세번의 경기가 진행되었고, 아직까지 컬러 미 라드 사 하나만 들어와 있다.


그럼 우리가 왜 이 경기에 참여했느냐고?

특별한 이유 없다. 그저 지친 회색빛 일상속에 색색의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서?

어떤 면에서 여행을 떠나는 이유와 조금 비슷하지 싶다. 일상탈출.






Bonus Track.

Way home




집에 오는 셔틀버스에 오르는 길은 조금 복잡하다. 최대한 버스를 보호해 보고자 탑승자들을 압축공기로 청소해보려는 운전사 아저씨의 애절한 마음, 백번 이해한다. 버스를 내릴 때 돌아본 내부 풍경은 그다지 노력의 성과가 없어 보였으나 어쨌든 아저씨는 최선을 다했다. 최선을 다했을 때 결과가 따라오지 못한다 하더라도 후회는 없다. 그 이상은 인간의 능력 밖, 신이 개입하지 않는한 안되는 것은 안되는 거다.




온통 가루 범벅일 위장을 기름발라 청소할 겸, 바닥난 스테미나도 보충할 겸 보쌈이 오늘의 늦은 점심메뉴가 되었다.




셔틀의 종착역인 합정부터 집에 오는 길의 지저분해서 민망한 옷차림은 오늘 또하나의 일탈.


신도림 역안에서 미친척 춤을~야이야이야이야이 야!


※ 행사일자 : 2013.09.14




INFORMATION



아직 한국 경기가 언제, 어디에서 또 열릴지 발표된바는 없으나 내년 여름이지 않을까 싶다. 그러나 그 전에 이 활력 만점의 황당한 경기에 참여해 보고 싶다면, 여행계획이 있는 나라에 이런 비슷한 경기가 열리는지 체크해 보는 것도 좋겠다.


Color Me Rad

www.colormerad.co.kr


Color Run

thecolorrun.com


Run or Dye

http://www.runordye.com/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itna.net 빛나2013.09.24 07:42

    이거 광고로 구경만했지요. 재밌을 것 같았는데 ㅠㅠ
    인도에서 색색가루 마구 던지는 레알 축제를 가볼까 했었는데 정말 장난아니더라구요.
    관련된 블로그 몇개 보고 바로 마음 접었었지요. 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3.09.24 10:25 신고

      앗, 저는 여기 가보고 인도의 레알 축제에 가보고 싶어졌어요. 인도여행기간을 꼭 이 축제가 있는때로 맞추겠다며 흥분. 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라오니스2013.09.24 13:39

    처음에는 외국에서 하는 축제인줄 알았습니다.... ㅎㅎ
    이런 일탈속에 .. 과감히 몸을 날리고 싶습니다... 재밌었겠어요 ..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3.09.24 14:09 신고

      네, 재미있더라고요. 다음번엔 마스크를, 만약 있다면 방독면을 쓰고 가겠다고 다짐했지만 말이예요. ㅎㅎ 그래도 주저하지 않고 다음 경기에 참여할것 같습니다. 라오니스님도 가루배틀 한판하실래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용작가2013.09.24 15:06 신고

    저도 외국 축제인줄 알았네요. ^^
    와~~~ 멋진걸요~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3.09.24 16:04 신고

      방수팩 씌운 핸드폰 카메라가 아니었다면 조금더 현장감 넘치는, 몽환적이고 요란했던 스토리를 전해드렸을 텐데요, 카메라 고장날까봐 못가져가서 많이 아쉬웠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train4world.tistory.com 초록배2013.09.25 08:31 신고

    독특하고 재미있는 행사네요. +_+ 저도 해외에서 열린 축제인줄 알았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3.09.25 09:01 신고

      ㅎㅎ저도 처음에 광고 보고 외국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클릭해보니 한국이더라고요. 후딱 신청해서 다녀왔죠. 요번주 주말에는 과천 대공원에서 퓨마에서 진행하는 나이트 마라톤도 있답니다. 그것도 재밌겠어서 신청했는데. 갑자기 저희는 마라톤 매니아가 되는건가요? 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greendayslog.com 그린 데이2013.09.25 13:58 신고

    컬러미 레드(RED)인줄 알았는게 RAD였군요.
    와우. 읽으며 정말 즐거웠어요.
    ㅋㅋㅋ 버스 아저씨의 노력 부분에선 완전 박장대소.
    아이들과 함께 하기엔 좀 무리같아 보이지만, 감자님 글 보며 완전 대리만족!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3.09.25 17:01 신고

      7세미만의 아이들은 무료라서 아이들이 심심치 않게 보이기는 하더라고요. 그래도 아무리 인체에 무해하다고는 하나 가루가 아이들에게 조금 걱정되기는 하더군요. 저도 중간에 과격한 녀석들이 가루를 덩어리채로 입에다 던지는 바람에 사래들려 호흡곤란으로 유체이탈 할 뻔 했거든요. 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ongstudio.tistory.com bong2013.09.25 17:57

    어머~~ 완전 재밌어보이는걸요^^
    저는 다음달에 컬러런에 참여한답니다. ㅎㅎㅎ 사진으로 보니 더 기대되용^^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3.09.25 23:17 신고

      꺅. 제가 너무 살고싶어하는 호주에 사시는군요. 졌네요. 부럽습니다. ㅋ
      브리즈번은 한번도 안가봤지만 좋을것이 뻔하고. (호주에대한 무조건 적인 호의 ㅋㅋ)
      컬러 런 다녀오시거든 포스팅 해주세요~ 다른 경기들은 어떤지 한번 보고싶네요 ^^

  • 프로필사진
    그린데이2013.09.25 22:31

    이제보니 티셔츠 리폼하시고, 손톱도 알록달록~ 센스쟁이!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3.09.25 23:19 신고

      아. 네...전 리폼은 사실 귀찮았는데, 우리 부지런한 곰들이 하자고 난리난리.
      손톱은 자세히보시면 오이군도 세트로 맞췄답니다. ㅋㅋ 오이군은 지금까지 하나도 안지워지고 잘 관리하고 있어요. 은근 취향에 맞나봐요. 걱정...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요롱이+2013.09.27 14:16 신고

    멋진걸요^^
    너무 잼있을 것 같아요 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lucki.kr 토종감자2013.09.27 21:27

      다음에 경기있으면 다녀오세요. 스트레스가 확! 풀리더라고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주리니2013.09.28 17:51

    너무 재밌어 보여요. 아주 신이 났는데요?
    이렇게 자유로울 수 있슴에... 젊구나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lucki.kr 토종감자2013.09.29 01:10

      ^^; 젊다는 개념이 참 상대적인것 같아요. 저흰 뭐 이생각 저생각 안하고, 늘 가까운 곳에서 즐거운 것들을 찾아 최대한 즐겨주려고 노력합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tooii-ne.tistory.com Soy2013.10.03 23:29

    집까지 어찌 가셨을지 매우 궁금했는데 뙇 나타나주신 애어건..ㅎㅎ
    흥겹고 신나고 재미지고.. ㅋ ㅑ~ >_<
    중간에 뜀박질 하실때 사진기 기종 뭐 쓰셨는지 궁금합니다.
    혹시 모노포드도 사용하셨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3.10.04 05:30 신고

      ㅎㅎ 에어건으로 열심히 청소한다고 했는데도, 내릴 때 보니 버스안이 알록달록하더라고요. ^^; 저희는 저 꼴로 집에 바로 안가고, 난지공원렛츠락 페스티벌에 갔었다는. 제대로 거지꼴.

      카메라는 가루때문에 방수팩이 있는 것들만 가지고 갈 수 있었습니다. 따라서 화질이 뿌연것은 스마트폰이고요, 화질이 나름 선명한 것은 고프로예요. 모노포드 대신 오이군의 긴 팔을 사용했습니다. ㅎㅎㅎ 광각으로 놓고 찍어서 셀카도 제법 거리가 멀어보이더라고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tooii-ne.tistory.com Soy2013.10.04 08:08

      아, 기사아저씨의 노력이 절반만 성공이였군요..ㅋ
      고프로 화질이 저리 나오나요? 저도 고프로 hero2 유저인데 화소수 차이가..
      설정을 다시 봐야겠네요.
      모노포드 대신 긴팔이라..사진을 다시보니 그렇군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3.10.04 16:20 신고

      고프로 3은 정말 쓸만한 사진과 영상이 나와요. 특히 블렉에디션은 어두운데서 처리능력도 뛰어나서 조금 깊은 물에서도 잘 찍히고요. 저도 기대 많이 안했다가 너무 잘 쓰고 있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tooii-ne.tistory.com Soy2013.10.04 19:15

      역시..블랙에디션이었고만요. ㅎㅎㅎ
      어쩐지 화질차가 크다 싶었어요!! :D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3.10.04 19:23 신고

      네. 저희의 7년 준비한 야심호주여행에서 백상어 다이빙 비됴촬영한다며 크게 질렀더랬습니다. 근데, 제가 게으른건지 벌써 여행 마친지 두달 반 지나가는데, 아직도 포스팅을 못하고 있다는. 곧...들어갑니다. 올해 안에 끝내는게 목표!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tooii-ne.tistory.com Soy2013.10.04 20:18

      오!! 정말 궁금해요!! 백상어라니..
      전에 KBS에서 대산호초 관련 다큐를 방영한 적이 있었는데 호주 바다 정말 멋지더군요~

  • 프로필사진
    미댕2013.10.10 16:48

    앗~무슨 색을 덮어써도 키키, 여성분들 못잖게 이뻐부리는!!!^-^* 글 초반엔 전분가루의 텁텁함을 함께 느끼며 약간 폐가 조이는 느낌으로, 후반은 가루따윈 스트레스와 함께 모두 날려버린 그대들을 향한. 심장 벌떡벌떡 부러움으로^^ 준서쿤 꽃똥에게 맡길테니 담번 행사엔 나를 좀 맡아주시겠소?! 쿨럭~!!!♡,♡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3.10.11 00:25 신고

      오신다면 완전 두팔벌려 환영이지. 사실 준서도 너무 재미있게 놀것 같은데, 건강상 조금 걱정되긴해. 전분가루라지만 가루 드립다 마셔도 괜찮을까 싶어서. 애들은 아무래도 폐가 우리보다 약할것도 같고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capella.pe.kr capella2013.10.16 21:53

    우와~ 엄청 재밌겠어요! 보는것만으로도 스트레스가풀리는데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4.23 10:13 신고

      ㅎㅎ 정말 신났지요.
      어릴때 이후로 이렇게 난장판을 치고 놀아 본지가 언젠지.
      아니 어릴때도 혼날까봐 이렇게 못 논것 같아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fred-grace.tistory.com 무념이2014.04.22 21:56 신고

    헛~ 어디 외국인줄 알았네요~ 정마라 신나보여요~ ㅎ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4.23 10:14 신고

      ㅎㅎ 올해 일정 나와서 지금 노리고 있는 중입니다. ^^
      스트레스 해소에 최고! 호흡곤란은 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