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 Instagram Facebook NAVER 이웃 E-mail 구독

Korea | 대한민국 볼거리 먹거리/Chungcheong | 충청도
바다위의 사찰 서산 간월암
2014. 6. 10. 00:30

진정 속세를 떠나서

그러나 하루에 두번, 당신을 위해 마음의 길을 엽니다

서해안 고속도로를 따라 홍성 IC를 지나 안면도로 가다보면, 간월도라는 곳을 지나게 된다. 예전에는 이름 그대로 바다위의 섬이었으나, 지금은 천수만 간척 사업으로인해 뭍이 된 곳이다. 그 끝에 작은 돌섬이 하나 있는데, 오래전 무학대사가 이곳에서 달빛을 보며 깨달음을 얻어, 섬이름이 간월도가 되었고, 그 돌섬위의 작은 사찰도 간월암이라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우리는 안면도로 가는 중, 하루에 두번만 물길이 열린다는 이야기에 끌려 간월암에 가게 되었다. 물이 잔뜩 들어와 있으면 섬에 갈 수 없을까봐 물 빠진 시간에 맞춰갔는데, 이거 생각보다 물이 너무 많이 빠져있네. ^^; 섬으로 가는 길이 모세의 기적처럼 한줄로 길게 빠져있을 때를 맞추려고 했는데, 이미 섬이라는 단어가 무색할만큼 저머 만치 갯벌이 드러나 있다. 


간월암은 기대 이상으로 작은 섬위에 었다. 섬위에 건물 네채 있는 암자가 전부.


.


물이 가득차면, 작은 배를 타고, 줄을 잡아당겨 암자로 가는 모양이다. 당연히 한번에 많은 인원이 들어갈 수는 없다. 사찰에 들어가면서 부터 차근 차근 차례를 기다리며, 여유를 갖는 연습을 하는 듯 하다. 아마 교통이 좋지 않았던 예전에는 그야말로 사찰 답게 속세와 단절하고, 조용히 마음의 수련을 쌓을 수 있었겠다. 그러나 하루에 두번 뭍이 되는 지금은 생각보다 많은 방문객으로 작은 섬이 북적이고 있었다.


멀리서 볼 때가 사실 살짝 더 운치가 있었다. 가까이 가니 투박한 쇠파이프로 만든 낭간과 수도 파이프들이 약간은 공사중인 듯한 느낌을 준다.


늘 그렇듯 사찰 주변에는 소원을 쌓아 올린 돌탑들이 있다. 이곳에도 물길이 열린곳 부터 암자까지 크고 작은 돌탑들이 많은 이들의 염원을 대변해 주고 있었다. 아마도 아래 있는 돌탑들은 물이 들어왔을 때는 물아래로 잠길 듯 하다. 이 톨탑들이 풍파에 견뎌내는 만큼, 소원을 빈 이의 염원도 단단해져, 언젠가는 모두 이루어지겠지.


작은 사찰이지만, 아기자기한 모습의 동자상과 익살스러운 작은 승려 인형들이 입구에서 반갑게 맞이해서 다정한 느낌을 준다. 그러나 무엇보다 이 사찰이 매력적인 이유는 바로 섬위에서 바라보는 바다 풍경이다. 무학대사가 아무도 없는 고요한 이곳에서 물위에 비친 달을 보고 득도했다는 것이, 나도 사찰 마당에 서서 풍경을 찬찬히 보고 있자니 이해가 되었다.


사찰 마당에는 누구나 한잔씩 들 수 있는 연잎차와 민트 사탕이 무료로 제공된다. 따뜻한 사찰 인심.


이 사찰의 포토제닉 포인트이다. 수령이 200년이 넘었다는 사철 나무 앞에 인심좋게 웃고 계시는 아버지.

이 나무처럼 건강하게 오래 오래 사세요 ^^


이 나무는 200년이 넘는 세월동안 얼마나 많은 사람들과 새들의 쉼터가 되어주었을까.


연잎차를 한잔 들고, 풍경에 취해 나무 밑에 가족들과 오손 도손 앉아보았다. 어릴적엔 가족여행도 참 많이 다녔는데, 어느샌가부터 가족이 다함께 모여 밥한번 먹기도 힘들어졌다. 바쁘더라도 더 자주 만나야지 하면서도, 어느덧 한달이 가고, 두달이 간다. 한살 한살 먹을 수록 시간이 참 빨리 흘러간다.


세월에 색이 바랜 사찰의 단청과 내부가 아늑한 느낌을 주었다. 


사실 처음에 사찰 마당에 들어서며 힐끗 둘러보고는 생각 이상으로 조그마한 규모에 조금 실망스러웠다. 아마도 소문으로 들으며, 마음속에 기대를 했던 모양이다. 그런데, 차분히 연잎차를 들고 사찰 마당에 앉아있자니, 애써 꾸미지않은 편안함 속에서 조금씩 마음이 열리기 시작했다. 그래서 사찰을 나설때는, 크고 화려해서 부티나는 사찰보다는 이런 작고, 수수한 곳에서 사람들이 더 위안을 받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간월도의 보너스 관광거리, 어리굴젓.

이 간월도는 굴이 유명하다. 조선시대에는 무학대사가 이곳에 수련하던 시절, 처음 임금님 수랏상에 올라서, 그때부터 진상품으로 각광받았다는 간월도의 굴. 보통 굴보다 작고, 고소한게 특징이라고 한다. 조선시대부터 지금까지 어리굴젓은 이곳의 특산물이므로, 매년 정월 대보름엔 굴의 풍년을 기원하는 굴부르기라는 제도 거행된다. 간월암으로 오르는 입구에서 어리굴젓을 시식할 수도 있다. 푸근한 충청도 사투리로 쓰여있는 생굴있시유가 인상적. ^^






※ 여행일자 : 2014.01.04



간월암

주소 : 충청남도 서산시 부석면 간월도1길 119-29
TEL : 041-668-6624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ahla.tistory.com 아톰양2014.06.10 09:02 신고

    있시유~ 이 문구가 너무 귀엽게 느껴지네요! 이히히힛
    사진도 글도 바로 여행을 떠나고 싶게 하는!!!
    자주 올께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10 10:42 신고

      요즘엔 서해의 매력을 발견하는 재미에 푸욱 빠져있답니다.
      늘 바다는 동해나 남해인줄 알았는데, 서해에도 독특한 운치의 멋진 바다가 있더라고요.
      서해엔 갯벌에서 조개 잡는게 전부인줄 알았는데 말이죠 ^^
      저도 자주 뵐께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ndo4u.co.kr 자칼타2014.06.10 09:35 신고

    중간에 아저씨 모습이 너무 좋아보이네요..ㅎㅎ
    충청도는 왠지 여유가 많은 도시일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10 10:44 신고

      ㅎㅎ 저도 사실 지인들 얼굴 동네 방네 팔리는 것 별로인것 같아서 잘 안올리는데,
      저 사진 표정이 너무 좋아서 올려봤습니다. ㅎㅎ
      정말이더라고요. 충청도 사람들, 참 여유있어요. 힐링 여행으로 그만입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paple21 상실이집사 리나2014.06.10 09:56

    보는걸로도 힐링되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영도나그네2014.06.10 21:06 신고

    하루에 두번씩 뭍이 되는 서산의 간월암에 다녀 오셨군요..
    간월암은 만조때와 해질녁의 낙조가 아름다운 곳으로 많은 진사님들이 즐겨 찾는 곳이기도 하지요..
    아름다운 간월암 풍경!
    잘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10 23:08 신고

      감사합니다.
      저도 많은 사진사님들의 해질무력 사진 보고 반해서 다녀왔는데,
      아쉽게도 물이 다 빠져있었어요. ^^
      다음에 친정갈때 다시 한번 들려봐야 겠어요.

  • 프로필사진
    서산사람2014.06.10 22:33

    저 서산 사람인데요.. 간월도는 현재 간척사업으로 육지와 연결이 된 것이지 간월암만 섬이 아니랍니다 내용을 보니 간월암 자리만 간월도인지 아시나 보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10 23:14 신고

      아, 그 주변도 간월도인건 아는데, 돌섬이 워낙 작아서 저렇게 써 놓은거예요. 제가 좀 불분명하게 막 섞어 썼군요.
      지적 감사합니다. 확실하게 고쳐 놓겠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roydon.tistory.com 크로이돈2014.06.10 23:09 신고

    간월암사진은 첨보는데...먼가모르게 가슴이 뻥 뚤리는 느낌이 드네요...^^ 여행리스트에 간월암을 적어둬야되겠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10 23:22 신고

      물이 들어왔을때 그 뒤로 해지는 모습이나,
      물길이 열리기 시작해서 섬으로가는 좁은 통로가 생겼을때 보시면,
      정말 감탄이 절로 납니다. 꼭 물때 잘 보고 다녀오세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roydon.tistory.com 크로이돈2014.06.11 21:47 신고

      좋은시간대를 잘모르니 그냥 가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죽치고 앉아 있어야겠습니다..ㅋ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11 23:26 신고

      아하하...뭐 물이 들어왔다 나가며 풍경이 변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 재밌겠지요.
      그래도 좋은 시간 궁금하시거든 요기 물때표 링크입니다. ^^;;
      http://www.badatime.com/129.html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8910.tistory.com 여행쟁이 김군2014.06.11 03:28 신고

    편안한 밤 되세용
    잘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hipbest.tistory.com @파란연필@2014.06.11 10:14 신고

    역시 바다위의 사찰이라 불리우는 부산의 용궁사와는 느낌이 틀리네요....
    서해바다라 그런가 봅니다.. 잘보구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11 10:42 신고

      용궁사는 계속 사진으로만 보고, 저는 실물을 아직도 못봤네요.
      올 가을 남도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데, 용궁사도 빼먹지 말아야죠 ^^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ikewind.net 바람처럼~2014.06.11 17:22 신고

    남편님께서는 우리나라 사찰을 보면 뭐라 말씀하시던가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11 18:11 신고

      처음에는 영화속 같다며 엄청 신기해 했죠.
      저는 불교 교리에 무지한데, 질문도 많아서 어설픈 가이드가 고생도 많이 했답니다. ㅎㅎ
      지금은 근데, 관광시켜주느라 하도 사찰을 찾아다녔더니,
      오이군은 그냥 저냥 익숙해졌고,
      오히려 제가 그 고즈넉한 매력에 빠져들고 있습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unhees.tistory.com/ 간이역불빛2014.06.12 00:04

    여기 넘 반가운데요. 꽤 오래 전에 갔었더랬거든요.^^
    그때도 참 고즈넉한게 좋았던 곳으로 기억하고있는데 토종감자님의
    포스팅 덕분에 옛생각도 하고 가만히 추억에 잠겨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12 01:03 신고

      제게는 얼마전 발견(?)한 새로운 곳인데, 은희님께 추억의 장소로군요. ^^
      저도 몇년 후 가족들과 이곳에서 웃고 있는 사진을 보며
      추억에 잠기겠지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소이나는2014.06.12 14:11 신고

    분명히 초등학교 2학년 때 간월도에 들어간건 기억이 나는데...
    저곳은 생각이 안나요 ㅋㅋ
    갯벌에서 방게만 잔득 잡은 기억이 남아있어요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12 14:27 신고

      초등학교때라.
      저도 초등학교때 놀러간 곳은 단편적으로 재밌었던 부분만 기억나에요. ^^
      저도 어릴적에 기억하는 서해바다는 온통 게잡이, 조개잡이 랍니다.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mh6384.tistory.com 아슈디뮤2014.06.14 23:28 신고

    저는 처음 알았네요~ 이런곳이 있는줄!! 그럼 물이 차있을때는 배타고 줄땡겨서 가는 거에요? 그게 더 재미있을거 같아요~ 기다리는 사람만 많지 않다면요~^^ㅎㅎ
    굴있시유~ 정겹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15 20:11 신고

      저도 물 들어와 있을 때 가보고 싶어요. 그때가 더 신비로울 것 같더군요 ^^
      다음에 기회가 되면 다시 들려야겠습니다. ㅎㅎ
      이 사진 보니까 갑자기 굴이 땡긴다는...철도 아닌데 말이죠. ㅎㅎ

  • 프로필사진
    미댕2014.06.21 01:54

    중간에 계신 남자분 정말 아버님이야? 이야~ 안면도 바람이 좋긴 좋다~ 젊어지셨을 뿐만 아니라 수퍼마리오처럼 고즈넉한 나무 위로 점핑도 할 수 있을만큼 정력적으로 보이심~^^
    가족과 한상에 둘러서 먹고 마실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는 너의 바람처럼 나도 네가 한국에 있는동안 한상에 둘러 앉아 더 많은 수다보따리를 풀어놓고 싶은데 매인 몸이라는 게 참...가끔은 답답하네...ㅎ
    그래도 한국의 숨겨진 명소, 방방곡곡 다니는 너의 발자취를 따라가보며 언제든 만날 수 있는 한 하늘 아래 우리가 살고있음이 새삼 감사하다 :)
    비오는 토요일 새벽, 허구헌날 제로맥주로 기분만 내다가 크림맥주를 벌컥벌컥 마셔댔더니 취기인가, 상으니표 사진과 글귀 하나하나가 내 마음에 쑤욱 발 담근다...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21 11:23 신고

      수퍼마리오라고 하니 맥도날드 해피밀 선물을 결국 모두 놓친 것이 생각나네...
      그래, 그래도 난 수퍼마리오 닮은 아버지가 있었어! ㅋㅋ

      크림맥주~
      음. 나 맥주 안좋아하는데, 저 크림맥주라는 이름은 웬지 마셔보고 싶네.
      그래. 자주 봐야지~ 전세 계약 기간이 점점 줄어들고 있어.
      그간 자주 봐야지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naps.tistory.com NAP'S2014.06.24 10:30 신고

    연잎차를 마시며 이 풍경을 보고 있노라면
    세상 근심이 모두 사라질거 같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2014.06.24 11:42 신고

      그렇더군요.
      이렇게 앉아서 차한잔에 행복해 지는데, 왜 아웅다웅살고 있나 싶었어요.
      도가 절로 닦아 지더라는...^^;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