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음 속으로

처음의 이유

강렬함에 미쳐있었다. 

시리도록 깨끗한 것이 좋았다.

부러질 듯 반듯한 것만 갖고 싶었다.


불쑥.

피곤함이 몰려왔다.

기억을 내려 놓기로 했다.

빛이 흐트러졌다.

잔잔한 어둠이 밀려왔다.

짙은 모래바람이 공기를 가득 메웠다.


그러자 마음이 편안해 졌다



Stick to the memories


©

모든 사진과 게시글 내용은 포스팅 URL 링크 공유만 가능합니다. 스크랩, 복제, 배포, 전시, 공연 및 공중송신 (포맷 변경도 포함) 등 어떤 형태로도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블로그 소유자, 심상은에게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허가 신청방법은 다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허가신청방법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