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의 기억을 그리다

여행노트가 스케치북을 만나다


선물받은 책 한권, 훌쩍떠남.

내가 늘 벼르던 장르의 여행을 떠나라고 바람을 넣는 책이기에 소개해 본다. 



스케치 여행

무거운 카메라도 내려 놓고, 바리바리 짐도 다 내려 놓고, 그냥 노트 한권에 펜 한자루 손가방에 챙겨넣고 그렇게 훌쩍 한번 떠나고 싶었다. 그러고 보니 예전에는 가끔 하던 여행이었는데, 어느새부터 이게 꿈속의 여행이 되어 버렸을까. 내 손엔 늘 카메라가 들려 있고(게다가 점점 무거운 기종으로 바뀌어 가고), 가서 편하게 지낼 무언가로 가방이 꽉 채워져 버렸다. 그런거 다 없이도 내 여행은 늘 즐겁고 행복했는데, 왜 이렇게 많은 물건들이 필요해지기 시작했을까.

이 책은 그런 아날로그적 감성을 가득 채운 여행을 다시한번 떠나보라고 내게 속삭이는 듯 했다.

.



살짝 훑어 봤을 때는 누군가의 스케치 여행과 이야기를 담은 것인줄 알았는데, 사실 이건 이야기 책이라기 보다 여행노트 또는 스케치북에 가깝다. 여행계획을 세울때 필요한 일정, 준비물 등등을 기입할 수 있는 수첩란도 있고, 여행의 기록을 남기는 공란도 있다. 여기에는 그림을 잘 그리는 작가의 스케치 팁과 여행에서 느낀 것들을 조화롭게 담아 놓아 감성을 자극한다. 노트의 빈 공간에 그 팁을 이용하여 스케치 연습도 할 겸 직접 일러스트와 나의 여행이야기들로 채워 볼 수도 있다.



그림도 간단한 펜화에서부터 색연필, 수채 등등 다양하게 시도해 볼 수 있어서 나에게 맞는 또는 내가 잘 하는 스타일을 찾아 가면 된다. 그 중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가벼운 여행에는 역시 펜화가 최고 인 듯. 펜 한자루와 색 마커펜 두어자루 같이 들고 가서 군데 군데 색을 입혀 주면 센스넘치는 일러스트가 탄생한다. 난 그림 못그리는데? 할 것도 없다. 사진을 꼭 잘 찍는 작가라야만 사진찍는 것 아니듯이 그림도 마찬가지다. 못찍어도, 못그려도 추억이 담겨 나만의 이야기가 되어 언제나 그 의미가 깊은 거니까. 그리고 책속에 팁을 잘 이용해 몇번 그리다보면 그림이란 건 자연스럽게 늘기도 하고 말이다.


요즘 제주에는 창문을 열면 꽃향기 은은하게 섞여 있는 봄바람이 분다.

그 바람에 엉덩이만 들썩들썩 하고 있지만, 어느날 문득 이 책과 펜 한자루 들고 훌쩍 떠버릴 지도 모르겠다.


- 그림일기 뽐뿌받는 어느 날 오후...

신고

©

모든 사진과 게시글 내용은 포스팅 URL 링크 공유만 가능합니다. 스크랩, 복제, 배포, 전시, 공연 및 공중송신 (포맷 변경도 포함) 등 어떤 형태로도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블로그 소유자, 심상은에게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허가 신청방법은 다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허가신청방법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