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10주년, 리마인드 웨딩

오늘은 우리도 영화속 주인공

 토감 수오 결혼 10주년 기념 리마인드 웨딩


감자와 오이가 함께한지 10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막상 생각하니 참 빨리 지나갔네 싶으면서도 그간 무슨 일이 있었는지 떠올려 보면 결코 짧지 않은 시간이다. 많은 이야기가 있었구나... 스위스에서 보낸 6년, 한국에서 보낸 5년 그리고 집없이 떠돈지 1년 반 동안.

(10년이랬는데, 다 합하면 10년이 넘는데? 스위스 초반은 연애기간 ㅋㅋ)


 둘만의 리마인드 웨딩스냅에는 정신없었던 10년전 본식보다 훨씬 여유롭고 로맨틱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


우리는 결혼 당시 갓 직장생활을 시작했는데, 나의 스위스 체류기간에 쫓겨 허둥지둥 결혼을 하느라 남들처럼 차근차근 준비할 시간도 경제적 여유도 없었다. 드레스는 친구가 만들어 줬고, 신부화장도 내가 직접하고 갔던 내평생 단 한번의 결혼식. 덕분에 정말 기억에 많이 남는 결혼식이었지만 당연히 웨딩촬영이라는 것은 생각도 못했다. 다행히 DSLR을 갖고 있는 친구들이 많아서 애정어린 사진을 많이 남겨 주었지만 아무래도 프로페셔널한 손길과는 느낌이 많이 다르지 않겠는가. 물론 그것도 너무나 소중하고, 기념으로 충분하지만 그래도 마음 한구석엔 언젠가 한번 여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웨딩스냅을 한번 남겨보고 싶다는 생각이 살그머니 남아 있었다.

.


오랜만에 이렇게 차려 입으니 잠들었던 로맨스가 살짝쿵 살아 나는 기분 ^^;


그런데, 생각은 생각일 뿐...

결혼 1주년 때 촬영을 한번 하려고 했는데, 어찌하다보니 흐지부지 미뤄지고 잊혀져 벌써 10년이란 시간이 흘러버렸다. 게다가 요즘엔 하도 둘이 삼각대 놓고 찍은 사진이 많아서 이번에도 그냥 셀프로 몇장 찍고 넘어갈까 했는데, 어느날 문득 거울을 보니 이런 생각이 딱 들더라. 


더 늙고 살쪄서 더이상 포토샵으로도 주름이 해결안될 순간이 오기 전에 한번 전문가의 손길이 담긴 예쁜 사진을 남겨 보고 싶다!


그렇다. 함께한 세월이 고이 담긴 주름살 (& 뱃살)도 매력있다고 우겨 보지만 여자는 아무래도 젊고 이쁠때를 간직하고 싶다 ^^;

물론 나는 이미 그 나이가 휘익 지나버렸지만 요즘 시대가 어느때인가. 디지털 기술로 5-10년은 깍을 수 있는 때 아닌가 ^^;; 그러나 그것도 한계가 있다. 완전 할머니가 되버리면 그것 조차 불가능 할텐데, (아니 가능하더라도 아무도 안속을텐데 ㅋㅋ) 아직 사람들이 헤깔려 할 때 결혼 10주년을 핑계삼아 세미웨딩촬영과 데이트스냅을 찍어보기로 했다 ^^;



그래서 탄생한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리마인드 웨딩 스냅사진!




  스냅촬영 준비 : 업체 선정, 장소 섭외


추억나무 팀의 자연스러운 연출과 고급스러운 색감


헉. 웬 스냅촬영 업체가 이렇게 많아?!

막상 찍어야겠다고 마음먹고 나니 업체선택이 너무나 복잡하더라. 인터넷 검색하면 홍수같이 쏟아져 나오는 스냅촬영팀 중에서 마음에 드는 팀을 찾아내는 것은 결혼식 본식 준비만큼이나 골치아픈 일이었다. 이게 웬 삽질인가싶어 포기할까 싶었을 무렵, 다행히 우연한 기회로 추억나무라는 팀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이 팀 포트폴리오를 보는 순간 딱! 촉이왔다. 너무나 자연스러운 연출 그리고 고급스러운 색감. 꺄하아. 여기다, 여기!


인위적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사진보다 자연스러운 일상을 담은 듯한 연출이 마음에 들었다




스냅사진을 검색하다보면 포즈가 대부분 비슷비슷하고, 오글오글하거나 인위적인 경우가 많은데, 이 팀은 설정이 매우 자연스러웠다. 포트폴리오의 사진들이 전부 로맨틱 코미디 영화의 한장면을 보는 것 같았달까.


아 물론 오이군이 이빨 닦을 때마다 나를 저렇게 그윽하게 바라보지도 않고, 평소에 부엌 위에 올라 앉아 술을 마시지도 않는다. ^^; 당연히 다 설정이지만, 허리 감고, 마주보고, 손잡고, 서거나 앉는 (그러나 우리도 무슨 포즈를 잡아야 할지 몰라서 셀프스냅 찍을 때 많이 하게 되는 -_-;) 식상한 웨딩촬영 커플포즈에서 틀이 많이 깨진 듯한 자연스러움이 담겨 있어서 좋더라. 뭐 당연히 오글오글한 설정샷도 몇개 있긴하다. 웨딩촬영은 또 그런게 좀 담겨 있어야 보는 사람도 같이 오글오글 좋은 것이므로...^^;;

그러나 그런 건 쑥스러우니 다음에 공개를 고민해 보도록 하자. ㅎㅎ



뭐가 보이는가? 자유가 보인다! (이 카피 아는 사람 최소한 35세 이상 ㅋㅋ )


다음은 촬영장소가 고민이었다. 우리는 현재 제주에 머물고 있으므로 제주에서 찍기로 결심. 그러나 남들 다 아는 랜드마크에서 찍자니 제주는 스냅사진 핫플레이스라 너무 많이 봐서 식상한 생각이 들었다. 게다가 그런 장소는 스냅찍고 있는 사람도 늘 많아서 포즈잡기도 민망하고, 차례 기다리는 것도 지겨우며, 뒷배경에 다른 사람 안나오도록 피해다니는 것도 귀찮다. 소중한 시간이 두배로 들수도 있는데, 어디 좋은 곳 없을까...

다행히 촬영팀을 추억나무로 선정하면 그 고민이 함께 사라진다. 제주에도 함께 일하는 펜션이 있어서 장소도 따로 고민할 필요가 없기 때문.


호텔창고의 각 객실은 단독으로 작은 정원을 가지고 있다. 제주의 검은 돌담아래 과실수로 유자가 주렁 주렁


추억나무는 모던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유명한 강화도의 무무펜션과 충주 무무펜션 그리고 제주도의 호텔창고와 함께 스냅작업을 한다.

무무펜션은 예쁜 펜션 하면 가장 먼저 손꼽을 정도로 잘 알려진 곳인데, 호텔창고도 그 무무건축에서 지은 펜션이라니 어떤 구석에서 찍어도 인생샷 나올 것이 확실했기 때문에 장소는 더이상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


엄머, 누구세요? 10년만에 남편의 새로운 모습 발견 @_@ 여...역시 기럭지가...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무무건축의 놀라운 작품. 직접 가본 호텔창고 펜션은 기대 이상이었다. 무무의 그 독특한 모던함과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그대로 살아 있으면서 제주의 자연을 한껏 담았다. 꼭 제주의 핫플레이스에 가지 않아도 충분히 구석구석에서 제주라는 것이 느껴진다. 도보 5분거리에 잘 알려지지 않은 고즈넉한 선착장이 있고, 펜션 바로 옆에 귤밭까지 있다는. 막찍어도 인생샷일 곳에 추억나무의 고급스러운 앵글과 색감이 더해져 다음생에까지 쓸만한 인생샷들을 건지게 되었다. ^^;;

호텔창고 펜션은 너무 멋지니 다음에 자세히 포스팅 하도록 하고, 일단 스냅이야기.



사실 요즘 일도 너무 많고, 이런 저런 이유로 많이 망설이며 시작했던 프로젝트인데, 결과물을 받아보니 역시 하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든다.

특히 웨딩 촬영도 좋았지만 더 마음에 드는 것은 데이트스냅사진들. 요즘 데이트스냅, 우정스냅이라 하여 연인 또는 친구와 여행하며 약간은 파파라치 샷 같은 느낌으로 사진을 찍는 것이 트랜드로 자리잡았다. 그런데, 이게 참 애매한 것이 그냥 셀프로 찍자니 구도와 앵글, 자연스러운 순간 포착에 한계가 있는데, 그렇다고 특별한 이유도 없으면서 돈들여 사진작가를 섭외하자니 살짝 망설여 지는 거다. 

하지만 해보고 나니 한번 쯤은 꼭 해보시라고 추천해드리고 싶다. 특히 오.래.된. 연인일 수록.




친구 중엔 멋진 추억이 된다며 매년 한번씩 데이트스냅이나 가족여행스냅을 찍어 기념앨범을 만드는 커플도 있는데, 우리도 찍어보니 그 마음이 이해가 갔다. 평생 누가 언제 이렇게 영화 포스터 같이 우리를 담아 주겠는가 ^^ 게다가 연인설정(?)을 계속 하다보니 옛생각도 좀 나면서 잠들었던 로맨스가 슬그머니 살아나서 커플사이가 좀 더 돈독해지는 것도 같다 ^^;; 

이번 사진 & 영상 촬영은 무감각해진 일상을 깨워주는 상큼한 이벤트이자 오래오래 변하지 않고 남을 추억들이 되었다.




이 에어스트림도 호텔창고에서 숙박용으로 대여하는 카라반이다. 너무 귀여운데, 속이 은근 넓어서 양파(우리차) 뒤에 메달고 제주 일주하는 꿈을 잠시 꾸어 보았다 ^^;



우리는 영화 포스터 도전에 이어 창 비디오그라피와 함께 뮤비에도 도전도 했는데, (ㅋㅋ) 그건 다음을 기대하시길. 키스신이 좀 들어가서 공개하려니 부끄러워 쐬주가 한잔 필요하다. ^^;;


한번 사는 인생, 한번쯤은 일상을 영화같이 담아 보는 것도 좋은 것 같다. 

내 인생 영화의 주인공은 언제나 나니까.


아래 하트를 쿡 눌러 감자 오이의 10살 생일을 축하해 주세요 ^^


| 추억나무 웨딩 & 데이트 스냅



| 창 비디오그라피


| 제주 호텔창고펜션




신고

©

모든 사진과 게시글 내용은 포스팅 URL 링크 공유만 가능합니다. 스크랩, 복제, 배포, 전시, 공연 및 공중송신 (포맷 변경도 포함) 등 어떤 형태로도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블로그 소유자, 심상은에게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허가 신청방법은 다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허가신청방법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