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도깨비 따라 되짚어 보는 퀘벡시티 추억산책

비슷한 건 키차이 뿐이지만 감정이입 200% ;-)


생활 한국어를 배우려면 드라마를 봐야겠어!

어느날 오이군이 뜬금없이 던진 말이다. 


티비는 그저 게임용 모니터 일뿐...


나는 어릴 때 부터 서태지가 활동 하던 시절을 제외하고는 티비를 거의 보지 않았으며, 오이군도 티비 보다는 슈퍼 마리오와 노는 것을 선호하는 편이므로 우리집엔 평소에 티비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가끔 누군가 놀러와서 적막하다며 티비를 켜면 새삼 놀라곤 한다. 

앗 케이블 티비, 저런게 있었지?

그것도 전국일주를 시작하고, 렌트하우스에서 살면서 부터로 스위스에 살때는 티비가 없었고, 서울에 살 때 티비는 케이블같은 것을 연결해 두지 않아 게임용 모니터나 컴퓨터 영화스크린 대용이었다.


그런 우리가 작년부터 종종 드라마를 보기 시작했다. 이건 순전히 오이군의 저 한마디 때문이었다. 한국어 공부를 하겠다는... 

그래서 몇몇을 봤는데, 정작 배운 말은 '어머, 기지배야', '커피 타 와', '엄마 미워', '살려주세요' 등의 딱히 유용한 것들은 아니었지만 어쨌든 뭐든 배우면 좋다는 생각으로 새로운 드라마를 물색하던 중 도깨비에 대한 소식을 듣게 되었다.

로맨스물이나 막장드라마는 취향이 아니라 늘 선택에서 배재하는데, 이것은 로맨스지만 도깨비와 저승사자가 난무하는 환타지물이라는 것이 아닌가. 또 마법과 환상의 세계에 사족을 못쓰는 애어른인 우리들은 이 드라마에 관심이 가지 않을 수 없었다.


그렇게 첫회를 관람했는데...

꺅! 저기 퀘백시티아냐?


2회때 나왔던 퀘벡 전경


아아. 공유가 왔다갔다 하며 살았다던, 김고은이 얼떨결에 순간이동했던 그 외국은 바로 우리가 6년전 스위스 생활을 접은 기념(?)으로 여행했던 퀘벡시티였던 것이다. 



그들이 걸었던 장면 하나 하나에 추억이 고스란히 살아났다.

한없이 평화로움을 맛보았던 테라스 뒤플랭, 공유의 호텔이라던 요새같은 성 샤또 프롱트낙, 밤이 되면 요정이라도 나타날 것 같았던 플레이스 로얄, 아기자기한 공방들에 반해 여자들이라면 누구나 김고은 처럼 사방으로 달려들어가게 되는 쁘띠 샹플랭 거리 그리고 인상좋은 삐끼아줌마에게 홀려 얼떨결에 유료 투어할 뻔 했던 시타델까지. ^^;



그때 처음으로 한달살기 여행을 시작했을 때라 엄청나게 설레임으로 가득해서 구경했던 퀘벡. 지금이야 한달살기가 유행처럼 번져서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한번쯤 해보는 여행이 되었지만 그때는 그런 단어 조차 없을 때였고, 우리는 결혼 이후 처음 오이군(스위스)과 나(한국)의 조국이 아닌 제 3의 나라에서 장기로 체류하게 된 거라서 한걸음 한걸음 느꼈던 낭만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


몬트리올에서 세인트 로렌스 강을 따라 3시간쯤 달리면 퀘벡시티에 도착한다


당시 우리의 본거지(?)는 몬트리올이었지만 주말을 끼고 3일간 렌트카로 퀘벡시티를 여행했는데, 그때 우리가 보았던 아름다운 퀘벡 시티를 김고은과 공유가 밟았던 코스를 따라 소개해 보려고 한다. 


그들과 우리가 닮은 점은 남녀간의 키차이 뿐이지만 장면 하나 하나에 우리가 했던 여행을 오버랩 하며 얼마나 빠져들어 봤던지. ^^; 오이군도 달달한 로맨스 물이라 시큰둥 할 줄 알았더니 끝나자 마자 오홍~재밌네~ 라고. ^^ 

그나저나 남자 배우들 절반은 말투가 사극 말투라 드라마 끝나면 오이군은 사극 말투를 배우게 되는 걸까...



   감자와 오이가 걸어본 극 중 퀘벡시티 데이트(?) 코스


 1  쁘띠 샹플랭 거리 Petit Champlain



쁘띠 샹플랭 거리는 드라마 1회 엔딩부분이랑 2회 시작때 잠깐 나왔던 곳이다. (스크린 샷 윗줄 왼쪽 사진) 김고은이 이가게 저가게 달려다니며 꺅꺅 거리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 곳에 가면 누구나 그렇게 된다. 작고 아기자기한 공방과 물한잔을 마셔도 그냥 다 맛있게 느껴질 예쁜 레스토랑과 카페들이 몰려있기 때문. 길 끝에는 푸니큘러가 있어서 어퍼타운으로 올라갈 수 있는데, 열차안에서 보는 풍경이 아름다워서 인기있다. 재밌게도 푸니큘러 탑승구는 기념품 가게 안에 있다 ^^;



참고로 이 길은 밤에 가게 문을 다 닫았을 때 오면 또다른 매력이 있다. 은은한 노란 조명을 다 켜두는데, 신비로운 느낌이 일품. 낮처럼 관광객도 잔뜩 있지 않아서 인생사진을 남겨 볼 수 있는 곳이다.



 2  플레이스 로얄 Place Royale



플레이스 로얄은 낮에 한번보고, 꼭 밤에 다시 한번 보라고 추천하는 곳이다. 골목 구석구석과 거대한 벽화에 모두 조명을 켜 두는데, 동화속 세계로 소환된 것같은 기분이 든다.

2부 초반에 김고은이 정신줄 놓고 달려가고 공유가 한숨 푹푹 쉬며 뒤따라 오는 장면에 등장한다. (스크린 샷 윗줄 오른쪽)


 퀘벡시티 뿐만 아니라 퀘벡 주에서 가장 오래된 석조건물, 승리의 노트르담 교회(Notre-Dame-des-Victories Church)


퀘벡시티에서 가장 유서 깊은 곳으로 옛 프랑스 분위기가 가득한 곳이다. 퀘벡시티를 작은 프랑스라고 부르는데, 프랑스 식민지 시절 초기 정착민들이 살았던 건물들이 그대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현재 이곳에는 갤러리와 고급 부티크나 레스토랑들이 늘어서 있다.



플레이스 로얄에서는 곳곳에서 엄청나게 정교하교 화려한 벽화를 볼 수 있는데, 12명의 예술가들이 무려 2,550시간이나 걸려 작업한 결과물이라고 한다.



 3  페어몬트 샤또 프롱트낙 Fairmont Le Chateau Frontenac



프롱트낙 성은 더 이상 말이 필요 없는 퀘벡시티의 랜드마크. 도시 어디에서나 보이고, 진정 동화속에서 묘사되는 성의 면모를 갖춘 웅장한 성이다. 실제로는 1893년에 오픈해서 약 120년이 조금 넘은 호텔인데, 극중에서는 공유의 호텔일 것으로 추정된다. 대박...^^;

성이지만 실제로 영주가 살았던 성은 아니고, 캐나다 퍼시픽 레일웨이 회사의 성 시리즈 호텔 중 하나이다. 같은 회사의 시리즈로 이것보다 6년 먼저 오픈한 밴프 스프링스 호텔이 있다.



호텔은 무려 18층이나 되고, 약 600여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백여년 전에도 18층이나 되는 건물을 지을 기술이 있었다니 그저 놀라울 뿐. 객실에서는 창밖으로 유유히 흐르는 세인트 로렌스 강을 조망할 수 있다.

우리는 가격에 한발 물러서서 프롱트낙에서 숙박은 하지 않았는데, 퀘벡시티에 간다면 이 성의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거나 최소한 카페라도 꼭 즐겨볼 것을 추천한다.



 4  테라스 뒤프랭 Terrace Dufferin 



호텔 옆으로는 언덕 잔디밭을 따라 산책길이 나 있는데, 테라스 뒤프랭이라 불린다. 드라마 속에서는 공유가 옛날부터 자신을 보좌해 줬던 신하를 대대 손손 묻은 곳인데, (그들의 와이프는 대체 어디에 뭘하며...-_-;) 실제로는 공원으로 세인트 로렌스 강이 우아하게 내려다 보이는 평화로운 잔디밭이다. 그냥 망중한을 즐기기에 좋은 곳인데, 실제로 공공장소라 무덤같은 것은 없으니 안심하시길. ㅋ



이곳 역시 플레이스 로얄과 마찬가지로 밤에 다시한번 와보면 또다른 매력에 흠뻑 반하게 될 것이다. 낭만지수 200%.



 5  시타델 Citadelle



테라스 뒤프랭에서 성 반대쪽으로 계속 걷다보면 시타델에 도착한다. 여긴 드라마에서는 나오지 않았지만(이 후에 나오려나?) 테라스 뒤프랭에서 이어지는 곳이라 함께 소개해 본다.

이름에서 느낄 수 있듯이 시타델은 요새로 하늘에서 보면 절반으로 나뉜 별모양이다. 영국군이 이곳을 점령했던 19세기 초에 지은 것으로 현재까지 내부에 군대가 주둔하고 있다. 지금은 영국군이 아니라 퀘벡 군대가 주둔하고 있지만 말이다. 이곳이 군사시설이라 딱딱한 분위기 일 것이라 상상하면 큰 오해다. 성벽과 주변은 공원으로 이용되므로 햇살좋은 날이면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수영복 차림으로 누워 선탠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_@ 바다도 아니고, 도심 공원에서 선탠하는 모습에 여전히 두눈이 휘둥글.



그냥 한눈에도 튼튼해보이는 이 요새는 외부는 자유롭게 구경할 수 있지만 내부는 가이드 투어로만 관람할 수 있다. 투어요금은 2016년 기준으로 주간 $16, 야간 $22이고, 더 깊숙한 곳까지 볼 수 있는 VIP투어는 25$이다.



 6  아브라함 평원 Plains of Abraham



내 평생 이렇게 평화로운 공원은 처음이라고 느꼈을 만큼 평화롭기 그지 없다. 아브라함 평원. 저 성에 사는 할일없는 공주가 하녀들을 데리고 피크닉이나 다녔을 것만 같은 이 아름다운 곳이 예전에는 치열한 전쟁터였다고. 아무리 봐도 상상할 수 없는 풍경이지만 곳곳에 대포와 탑이 남아 있어 사실임을 증명한다. 드라마에서는 역시 나오지 않았지만 테라스 뒤프랭에서 시타델을 지나 이어지는 곳이다.



수많은 꽃과 귀여운 동물 마르모트, 메이플 나무, 끝없는 잔디밭이 하염없이 펼쳐진다. 하염 없다는 표현이 그냥 하는 말이 아니고 세계에서 가장 큰 도심공원 중 하나라고 한다. 워낙 넓어 다 걸어보면 힘들테니 적당히 마음에 드는 곳에 앉아 반나절쯤 아무것도 하지 않고 데굴데굴하다 샌드위치 피크닉이나 즐기면 딱 좋을 곳. 



 7  퀘벡시티는 어떤 곳? Québec City


푸틴Poutine의 본고장 퀘벡. 푸틴은 감자튀김, 짧게 숙성된 치즈 덩어리, 그레비 소스를 섞어 먹는 것으로 캐나다 전지역은 물론 미국에서도 볼 수 있지만 사실은 퀘벡 출신 패스트 푸드다


퀘벡Quebec이란 이름이 참 이상한데, 이건 영어나 불어가 아니라 이곳 선주민이었던 알곤킨 족의 언어로 강이 좁아지는 지형 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지도상에 보면 왜 그런 이름이 붙었는지 알 수 있다. 


지금은 한없이 평화로와 보여 상상할 수 없지만 예전에 한참 영국과 프랑스가 번갈아 가며 점령하며 치열하게 전쟁이 있었던 곳으로 현재는 캐나다 내에서 불어를 쓰는 지역이다. 비록 오랜 세월 갈라져 있어 사투리가 심해진 나머지 진짜 프랑스 사람은 퀘벡 불어를 절반밖에 못알아 듣지만 말이다. ^^; (프랑스 TV에서 퀘벡 TV쇼나 영화가 나올 때는 심지어 밑에 프랑스 불어로 자막이 나온다. ) 그러나 자신들의 프랑스어와 문화에 자부심이 강한 지역으로 모든 프렌차이즈나 영화 제목이 영어일 경우 악착같이 불어로 바꿔 표기한다.


아기자기하고, 로맨틱함이 뚝뚝 떨어지는 곳으로 대부분 중세 유럽 분위기가 나지만 모던한 분위기의 작은 신시가도 있다.


퀘벡의 유명한 음식으로는 푸틴이 있으니 꼬옥 한번 드셔보시길. 가격도 싼편이고, 양이 어마어마 많아서 성인이라도 미니 사이즈면 충분하다.


 감자와 오이가 걸었던 퀘벡시티 구석구석 이야기 


 1  퀘벡 시티 day 1. 몬트리올에서 렌트카로 떠나는 주말여행

 2  케벡 시티 day 1. 케벡, 퀘벡!

 3  퀘벡 시티 day 2. 전쟁과 평화, 아브라함 평원

 4  퀘벡주 자끄 카르띠에Jacques Cartier 국립공원


 더욱 자세한 퀘벡시티 여행정보 


퀘벡시티 추천일정 (캐나다 관광청)

퀘벡시티 완전정복 (캐나다 블로그)



하트를 꾹 눌러 감자와 오이의 세계여행 응원해 주세요 ^^

신고

©

모든 사진과 게시글 내용은 포스팅 URL 링크 공유만 가능합니다. 스크랩, 복제, 배포, 전시, 공연 및 공중송신 (포맷 변경도 포함) 등 어떤 형태로도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블로그 소유자, 심상은에게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허가 신청방법은 다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허가신청방법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