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극찬했던 그 커피한잔 드시겠어요?


 

요즘 우리의 삶속에서 커피를 분리하기란 매우 어려워졌다. 하루에 4-5잔을 마신다는 사람들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고, 거리에 나서면 50미터를 채 못가서 두세개의 카페를 지나는 것은 당연한 일처럼 여겨진다. 이렇게 대한민국 사회에서 커피는 삶의 일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게 되다보니, 커피맛 좀 안다 하는 사람도 주변에 많아졌는데, 바로 그런 당신이 맛보아야 할 커피가 바로 이것이다.

프랑스왕 루이 15세가 극찬했던 부르봉 커피


이름부터 매우 프랑스스러운 이 커피는 매니아 사이에서는 이미 유명한데, 아라비카 커피 계열로 인도양의 프랑스령 섬 중 당시 부르봉이라 불렸던 레위니옹에서 1771년 처음 재배되었다고 한다. 그때 이 커피맛을 본 루이 15세가 극찬을 한 덕분에 별칭으로 카페 뒤 로와CAFE DU ROY 즉, 왕의 커피라는 이름을 갖게되었다.

 


그러나 무언가 유명해지려면 늘 수난이 따른다. 18-20세기까지 버섯, 개미의 습격등의 이유로 재배가 금지됐다 풀렸다를 반복했는데, 결국 1999년 일본인 요시아키 카와시마 Yoshiaki Kawashima가 30그루 정도 남아있던 것을 발견해 보존과 확대에 힘썼다고 한다. 그의 노력에 EU를 비롯한 많은 기관에서 도움을 줘 드디어 부르봉 커피가 재탄생 하게 되었다. 현재 EU국가에서 재배되는 단 하나 밖에 없는 프리미엄 커피로, 고도가 높은 곳에 자라기때문에 인도양 최고봉인 피통 데 네쥬 Piton des neiges(해발 3,071m) 주변 산지에서 재배된고 있다.

 





최고급 커피의 탄생 과정

 




타원형의 끝이 뾰족한 부르봉 커피는 온전히 수작업으로 수확과정을 거치는데, 일일이 숙성 정도와 습기를 체크한 후 100% 햇빛에서 건조작업을 거쳐 탄생한다고 한다. 당연히 이렇다보니 그 수확량이 적고, 가격은 고가이지만 맛은 훌륭할 수 밖에. 커피를 밀봉할 때는 수확된 날짜, 커피농장은 물론 재배된 고도와 위치까지 표기된다. 이렇게 어렵게 얻은 원두이니 볶을 때에도 세심한 과정을 거쳐 본연의 신맛을 유지하도록 힘써야한다. 몇몇 커피전문가들은 부르봉 커피가 향긋한 리치 향을 띈다고도 하는데, 이쯤되니 커피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나도 한번 맛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부르봉 커피가 가장 좋은 맛을 내는 순간은 빻은 원두를 95도쯤 되는 끓는 물에 5분 정도 우렸을 때라고 하니 참고 하시길.

 

그렇다면 왜 명품이라고 불릴까?

첫번째는 당연히 희소성이고, 두번째는 일반 아라비카 커피보다 카페인 함량이 절반도 되지 않기 때문이다. 매니아층에게 사랑받는 이 커피는 레위니옹에서 1kg에 2013년 11월 현재 시세로 약 66만원이나 한다고. 많지 않은 양이지만 수출도 하는데, 주로 프랑스와 일본, 캐나다가 주 수입국이다. 한국에서는 드물게 인터넷으로 구매할 수 있는 듯 하다.

 





뭐든 원산지에서 먹어야 제맛!



이 커피가 궁금해서 못견디겠다 하시는분은 겸사 겸사 따뜻한 남쪽나라 레위니옹으로 커피 여행을 떠나보시는 것은 어떨런지? ^^ 배보다 배꼽이 더 크겠지만, 여행이란게 원래 그렇다. 이렇게 작은 이유가 불씨가 되어 훌쩍 떠나가는 것. ㅎㅎ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신 분은 레위니옹 관광청으로 직접 문의하시거나 인도양 여행 전문 여행사 인오션M&C로 견적을 요청하면 된다.




INFORMATION


www.reuniontour.co.kr 견적요청게시판

jm@visitreunion.kr

02-737-2536 





※ 사진출처 : 레위니옹 관광청



신고

©

모든 사진과 게시글 내용은 포스팅 URL 링크 공유만 가능합니다. 스크랩, 복제, 배포, 전시, 공연 및 공중송신 (포맷 변경도 포함) 등 어떤 형태로도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블로그 소유자, 심상은에게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허가 신청방법은 다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허가신청방법 보기